본문바로가기

하이원 가이드

뉴스 하이원의 소식, 고객분들께 알려드립니다.

Home > 하이원 가이드 > 하이원 소식 > 뉴스

강원랜드, 2분기 매출액 및 영업이익 감소세

등록일자
2017.08.11 05:42:17
조회수
153

 

강원랜드, 2분기 매출액 및 영업이익 감소세

 

전문가, “카지노 매출총량제 영향 때문”분석

신규 콘텐츠 도입에 따른 비카지노 부분 실적은 대폭 개선

 

 강원랜드는 9일 실적공시를 통해 올해 2분기에 매출액 3,870억원, 영업이익 1,35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 대비 각각 6.0%, 15.5% 감소한 수치이다. 이는 카지노 매출총량제의 영향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강원랜드는 그러나 카지노부문의 약세로 인한 실적 하락 속에서도 리조트를 포함한 카지노부문이 견고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은 고무적이라고 밝혔다.  

 

강원랜드의 매출액은 2013년 카지노 영업장 환경개선사업 이후 꾸준히 증가해 왔으나, 올해부터 1, 2분기 연속 전년 동기대비 하락세를 이어오고 있다. 

 

업계 전문가들은 영업실적 악화의 근본적인 원인으로 카지노 매출총량제를 꼽고 있다. 지난 8월 1일 신한금융투자 분석자료에 따르면 "강원랜드는 항상 카지노 수요가 넘쳐나는 곳이지만, 매출총량제 준수라는 회사의 자체적인 의지 때문에 카지노 방문객이 줄었다”며 2분기 실적감소를 이미 예상한 바 있다.

 

매출총량제는 카지노를 통해 일정 수준 이상의 매출을 올리지 못하도록 하는 합법사행산업에 대한 대표적인 규제다. 2013년부터 2016년까지 4년 연속 매출총량을 초과한 강원랜드는 현재 테이블과 슬롯머신 등 카지노 시설을 100% 가동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카지노부문의 매출총량 준수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지적과 함께 이 같은 규제가 오히려 해외원정도박이나 불법도박을 조장하는 풍선효과를 불러일으키고 있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에 따르면 2015년 기준 불법도박 규모는 84조원으로 추정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카지노 매출액 감소에는 사행산업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카지노의 건전화를 위해 장기출입자를 대상으로 한‘나의 선택’,‘출입냉각기’제도 등 보다 내실 있는 도박중독예방 정책의 도입으로 인한 고객 감소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카지노 부문의 약세와는 달리 비()카지노 부문의 실적은 꾸준히 개선되고 있다. 

 

2017년 1분기 호텔, 콘도, 스키, 골프 등 비()카지노 부문의 매출액은 전년 같은 기간대비 3.6% 증가한데 이어, 이번 2분기에도 10.8% 늘어나 견고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이는 함승희 강원랜드 사장이 2016년 종무식을 통해 카지노에 대한 매출 의존도를 줄이고, 비()카지노 역량을 강화해 산악형 친환경 힐링 리조트로 도약하겠다는 의지를 밝힘에 따라 볼거리, 즐길거리 등 새로운 콘텐츠들을 도입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강원랜드는 최근 북카페, 달팽이숲길, 힐링카페‘더 가든’등 힐링 리조트 콘셉트에 부합하는 시설들을 신규로 도입한 바 있다. 특히, 신년음악회, 산상음악회 등 양질의 공연을 정례화하고, 문화·예술·공연·전시 등의 이벤트를 연중 지속해 문화가 있는 힐링 리조트로서의 이미지를 높이고 있다.   

 

 

 

 

 

다음글
2018 동계올림픽 붐업 조성에 적극 앞장 서겠습니다 2017.08.11
이전글
“ 미슐랭 스타 쉐프가 만드는 음식의 향연 ” 2017.08.08

QUICK MENU

  • 객실예약
  • 요금안내
  • 이벤트&패키지
  • 하이원날씨
  • 찾아오시는길
  • 고객센터